KBS ‘드라마스페셜’, 수요심야 파격편성 ‘라스’-‘짝’과 맞불

신소원 기자 idsoft3@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3-05-29 11:44:33 수정시간 : 2013-05-29 11:44:50

사진 : KBS
KBS ‘드라마스페셜’이 수요일 밤으로 돌아왔다.


명품 드라마의 산실 KBS 2TV 드라마스페셜이 6월 12일 '제빵왕 김탁구'를 연출했던 이정섭 감독의 단막극 '내 낡은 지갑 속의 기억'을 시작으로 야심 찬 출발을 알린다.

‘드라마스페셜’은 지난 시즌 인기를 반영하듯 일요일 심야 시간대에서 수요일 밤 11시 20분이라는 황금 시간대에 파격 편성됨으로써 경쟁사 대표 예능프로그램인 MBC '라디오 스타', SBS '짝'과 경쟁하게 된다.

드라마스페셜은 그간 '그녀들의 완벽한 하루', '시리우스'등을 비롯해 관성에 물들지 않는 완성도 높은 고품격 드라마를 선보이며 일요일 심야방송에도 불구하고 많은 마니아층을 양산했다.

시청자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수요일 밤 11시 20분에 시청자들을 찾아가게 된 드라마스페셜은 '제빵왕 김탁구'를 연출했던 이정섭 감독, '학교 2013'을 연출했던 이응복 감독을 비롯해 KBS 히트 드라마를 연출했던 스타 감독들이 연출을 맡아 화제가 되고 있다.

스타감독들의 안정된 연출력과 기존 드라마에서 시도하기 어려운 다양한 형식과 장르, 기존 배우들에게서 볼 수 없었던 색다른 연기변신이 예능에 지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6월 12일, ‘드라마스페셜 2013’을 알리는 첫 작품 '내 낡은 지갑 속의 기억'(극본:채승대,연출:이정섭)에서는 교통사고로 기억을 읽고 세상에 고립되어 살아가던 남자와 어느 날 정체불명의 택배와 함께 등장한 여자의 이야기를 중심으로 류수영, 남보라, 유인영의 밀도 높은 연기가 펼쳐진다.

이어 6월 19일 방송되는 '내 친구는 살아있다'(극본:고정원,연출:이응복)에서는 인기 아이돌 그룹 비스트의 멤버인 이기광이 시한부 남학생 역할을 맡아 연기자 변신을 신고한다. '학교 2013'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던 전수진, 영화 '누나'에서 열연을 펼쳤던 이주승과 연기호흡을 맞췄다.

이후 개성파 연기자 박상면, 이혜인, 윤유선이 출연한 '유리반창고'와 '사랑아 사랑아'를 연출했던 이덕건 감독의 '불침번을 서라'가 방송될 예정이다.

6월 12일 방송을 시작으로 매주 수요일 밤 완성도 높은 고품격 드라마로 찾아올 KBS 드라마의 자존심, KBS 2TV '드라마 스페셜 단막 2013'이 벌써부터 시청률 돌풍을 예감케 한다.

KBS 2TV '드라마 스페셜 단막 2013'은 매주 수요일 저녁 11시 20분에 방송된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
[관련기사]
‘하이힐엄마’ 변정수 “드라마스페셜 인기 영향 받아 하게 됐다”
‘드라마스페셜4’ 5월 15일 첫 방? “사실무근, 결정된 바 없어”
KBS드라마스페셜 '동화처럼', 판타지 뺀 사랑이야기로 공감도 높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