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가의 서' 이승기-성준, 수지 사이에 두고 신경전 '팽팽'

배은설 기자 idsoft3@reviewstar.net
입력시간 : 2013-05-07 07:00:00

사진출처 : '구가의 서' 화면 캡처
강치와 곤이 날선 신경전을 벌였다.


6일 방송된 월화드라마 '구가의 서'(극본 강은경 연출 신우철 김정현)에서는 여울 (수지 분)을 사이에 두고 서로를 향한 적대감을 가득 드러내는 강치 (이승기 분)와 곤(성준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태서 (유연석 분)에게 칼을 맞고 생사를 헤매는 강치. 강치를 간호하던 여울은 강치를 살리기 위해 위험을 감수하면서 팔찌를 제거했고, 이에 상처가 감쪽같이 낫긴 했지만 신수의 본능이 되살아난 강치는 여울의 목을 조르기 시작했다.

하지만 여울은 차분히 대처한 끝에 강치를 진정시키는데 성공했는데, 이 같은 사실을 알게 된 곤은 "만해하나 저 자식 때문에 여울아씨한테 무슨 일이 생기면, 그땐 제가 최강치 저놈 죽인다"며 분노를 참지 못했다.

그런 가운데 이후 여울과 곤, 그리고 강치는 백년객관에 잠입하게 됐는데, 강치는 문득 식은땀을 흘리는 여울의 모습을 발견하곤 자신의 손을 여울의 머리에 얹고 걱정스런 기색을 드러냈다.

그런데 이에 질투심을 감추지 못하며 "손 치우지 못해!"라고 버럭 소리를 지른 후 강치의 손을 홱 밀쳐버린 곤.

강치는 이 같은 곤의 태도에 "왜 이렇게 과민 반응이야!"라며 못마땅한 기색을 가득 드러냈고, 결국 두 사람은 여울을 사이에 두고 멱살잡이를 하고야 말았다.

한편 이날 방송의 말미에서는 여울이 여자란 사실을 알게 된 강치의 모습이 그려져, 이후 강치-여울-곤의 삼각관계 행보에 대한 귀추가 한층 주목되고 있다.
  • 오늘 하루 이 창을 열지 않음
  • close
[관련기사]
'구가의 서' 이승기, 실수로 수지 가슴에 손 ‘여자란 사실 알아차리다’
'구가의 서' 수지, 이승기 살리려 위험 감수 ‘애틋’
'구가의 서' 이유비, 손가영 모진 괴롭힘에도 ‘인내’